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
  • 日 시마네현, 시민 생활속에 '독도'를 주입하다

  • 작성일 2018-02-26 08:46:40 | 수정일 2018-02-26 08:46:40


  • 독도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매년 2월 22일 일본 시마네현에서 열리는 자칭 '다케시마의 날' 행사의 준비 상황을 답사한 후 "시민들의 생활속에 독도를 주입시키고 있다"고 밝혔다.

    이에대해 서 교수는 "요근래 매년 행사의 준비상황을 지켜 보면서 독도관련 책, 술, 과자, 자판기 등을 만들어 독도를 생활속에서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도록 만들더니 올해는 차량용 스티커, 강치 캐릭터 등 더 다양한 상품을 만들었다"고 전했다.

    또한 그는 "시마네현청 주변을 다니면 대형 상점가에서 독도관련 술과 과자를 쉽게 접할 수 있고, 시민 모임 장소 및 서점 등에서는 강치를 캐릭터화 해 만든 동화책 '메치가 있던 섬'을 어디서든 볼 수 있다"고 덧붙였다.

    이 동화책은 일본 내각관방 영토주권대책 기획조정실에서 구연동화 영상으로 제작해 유튜브에 올려 홍보중이며, 전자책으로도 제작하여 일본 전역의 초중학교 3만 2천여곳에 배포하여 물의를 빚기도 했다.  

    이에 서 교수는 "이처럼 생활속에서의 문화 컨텐츠를 활용하여 일본인들에게 '독도가 일본땅'임을 자연스럽게 주입하고 있다는게 가장 큰 문제점"이라고 지적했다.

    현재 시마네현청 제3분 청사 2층에 자리잡은 '독도자료실'에는 일본측 억지 주장이 담긴 다양한 독도관련 전시물이 소개되어 있고, 특히 올해 1월말 도쿄 히비야공원 내 '영토 주권 전시관'이 만들어진 것도 전시중이다.

    이에대해 서 교수는 "예전과는 달리 독도자료실 직원이 안내서 및 기념품을 먼저 전달해 주면서 시마네현에서의 꾸준한 활동이 독도를 일본 교과서에 넣을 수 있었고 또한 도쿄에도 전시관을 만들어 냈다며 자랑스러워했다"고 전했다.   

    특히 그는 "이젠 '다케시마의 날' 행사를 일본의 한 작은 지역의 행사로만 치부하기에는 너무 커져버렸다. 하지만 우리도 이젠 소극적인 대응에서 벗어나 좀 더 전방위적인 독도홍보를 진행해야만 할 것이다"라고 강조했다. 

    관리자 news@jeolla.com
  •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Band


  • Today

  • 섹션종합
  • 사회
  • 정치